사이트 내 전체검색

 

 

※ 자유게시판 이용시 참고사항

1) 회원가입 후 글쓰기가 가능하오니 회원가입 후 이용바랍니다.

2) 건전한 의견과 토론은 환영하지만 불순한 언어나 광고, 욕설 및 종인 등을 비방하는 내용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바로 삭제 하겠습니다.

 

 

자유게시판

"우리들이 왕비를 죽였다" 日 외교관의 명성황후 암살 고백 서한 발견 (2021년11월16일자 한국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홈지키미 작성일21-11-16 12:34 조회185회 댓글0건

본문

한국일보 20211116일자

 

"우리들이 왕비를 죽였다" 외교관의 명성황후 암살 고백 서한 발견

 

 a4c2fe0599959d46db636ed118dd9613_1637034233_2088.jpg
 

을미사변으로 불리는 명성황후 암살사건에 가담했던 일본 외교관이 사건 다음 날 우리들이 왕비를 죽였다며 시해 정황을 자세하게 적어 보낸 서한이 발견됐다고 아사히신문이 16일 보도했다아사히신문 촬영 

 

을미사변으로 불리는 명성황후 암살사건에 가담했던 일본 외교관이 사건 다음 날 우리들이 왕비를 죽였다며 시해 정황을 자세하게 밝힌 서한이 발견됐다고 아사히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역사가들은 사건의 상세한 내용을 밝히는 중요한 1차 사료라고 평가한다.

보도에 따르면 서한은 암살 실행 그룹의 일원이었던 현지 영사관보 호리구치 구마이치(堀口九万一·1865~1945)1895108일 암살을 실행한 다음 날 고향 니가타현 나카도리무라(현 나가오카시)에 살고 있는 친구이자 한학자 다케이시 사다마츠(武石貞松)에게 보낸 것이다.

18941117일 자부터 이듬해 1018일 자까지 총 8편의 편지가 발견됐는데, 이 중 여섯 번째 편지가 사건 다음 날인 109일 자다. 이날 편지에는 시해 현장에서 자신이 취한 행동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다. “진입은 미리 담당한 대로. 담을 넘어 점차 어전에 이르러 왕비를 시해했습니다라고 암살 사실을 밝히고, “생각 외로 너무 쉬워서 오히려 놀랄 정도였습니다라는 감상도 곁들였다.

서한을 검토한 김문자씨는 사건의 세부나 가족 등에 대한 기술을 보더라도 본인의 진필이 틀림없다면서 현역 외교관이 부임지의 왕비를 시해하는 데 직접 관여했다고 알리는 문서에 새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아직도 불분명한 부분이 많은 사건의 세부를 밝히는 열쇠가 되는, 가치가 높은 자료라고 평가했다.

아사히신문은 한반도와 일본 관계사에 정통한 나카쓰카 아키라 나라여대 명예교수(일본근대사)의 평가도 전했다. 나카쓰카 교수는 메이지 시대의 일본군은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쇼와 시대와 대비해 긍정적으로 말하기 쉽지만, 청일전쟁도 러일전쟁도 조선을 침략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면서, “일본이 한반도에서 무엇을 했는가, 사건 후 120여 년이 지나 당사자가 쓴 1차 사료가 나온 의미는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현지인을 어떻게 보고 어떻게 처신했는지 알려주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을미사변 당시 명성황후 시해를 주도한 미우라 고로 일본 공사 등 관련자 48명은 일본에서 재판을 받았으나 증거 불충분 등의 이유로 모두 석방됐고, 군법회의에 회부된 장교 8명도 모두 무죄 방면되는 등 당시 아무도 처벌받지 않았다.

 

도쿄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